• 오늘방문자 : 
    327
  • 어제방문자 : 
    1,543
  • 전체방문자 : 
    8,999,821
검색

지하철 안에서 만난 센스있는 아저씨

조회 수 3047 추천 수 0 2011.04.06 13:28:30

집에 가려고 지하철 1호선을 탔습니다. 인천행이어서 자리가 많더군요.
자리에 앉아 있는데 신도림쯤에서 어떤 아저씨가 가방을 둘구 탔습니다. 웬지 분위기가 심상치않더군요....
아저씨는 헛기침을 몇번 하더니 손잡이를 양손에 쥐고 가방을 내려놓고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부터 그 아저씨가 한말 그대로 씁니다.

'자 여러분 안~녕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에게 나선 이유는 가시는 걸음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 드리고자 이렇게 나섰습니다'
'물건 보여 드리겠습니다'
'자 프라스틱머리에 솔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여?'
'칫~솔입니다'
'이걸 뭐할려고 가지고 나왔을까여?'
'팔려고 나왔습니다'
'한개에 200원씩 다섯개 묶여 있습니다. 얼마일까여?
'처~눤입니다. 뒷면 돌려 보겠습니다'
'영어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여?'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될까요??
'망했쉽~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개씩 돌려보겠습니다.'

그리고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리더군요... 사람들은 너무 황당해서 웃지도 않더군요.
그런데, 칫솔을 다 돌리고 나서 아저씨는 다시 말을 했슴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여?'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과연 칫솔이 몇 개나 팔렸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칫솔은 4개가 팔렸구, 아저씨는 또 다시 말을 했는데,

'자 여러분, 칫솔 4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여?'
'팔아 4천원 벌어쉽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여? 안했을까여?'
'예 쉴~망했쉽니다'
'그렇다구 제가 여기서 포기 하겠쉽니까?'
'다음칸 갑니다!'

하면서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칸으로 가더군요.........
남아있는 사람들은 거의 뒤집어졌습니다.

희망, 그 희망을 우리는 잃지 않아야겠습니다.
다음칸이 있으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 젊은이들이 반드시 가져야 할 가치관 ◀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09-05-23 5885
119 부산 버스기사 싸움 [레벨:20]id: MainMain 2011-05-26 4569
118 [펌] MB음성 네비게이션... [레벨:20]id: MainMain 2011-04-07 3302
» 지하철 안에서 만난 센스있는 아저씨 [레벨:20]id: MainMain 2011-04-06 3047
116 하이염. 서울사는 20대후반 여자임 (톡펌) [레벨:20]id: MainMain 2011-04-02 2701
115 까불지마라 file [레벨:20]id: MainMain 2011-02-09 3428
114 초딩들.. -.-;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11-01-21 3427
113 옥션에 올려진 웃긴글 모음~~ 엘리트전산학원 2011-01-06 2644
112 집에 찾아온 교회여자(퍼옴) file 김태영 2010-04-15 2745
111 염라대왕이 명퇴 당한 이유 엘리트전산학원 2010-02-18 2545
110 [고찰] 키보드워리어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 엘리트전산학원 2010-02-10 2569
109 쐬주송 엘리트전산학원 2010-02-03 2360
108 중원에서 답을 찾다.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10-01-13 2423
107 사이트히스 운영자입니다. 박근영 2009-08-17 2681
106 풀리지 않는 모든것 박성철 2009-02-17 2813
105 독수리보다 뛰어난 시력...@@ eo man~ 2006-05-14 3415
104 펜티엄4 6.0G 짜리 컴퓨터 입니다. file [1] 류정필 2005-10-26 4660
103 4컷만화~(마음에 들때까지) file 배인우 2005-09-22 4887
102 건방진 라면~!! ^^; 그리고 "라춘쇠"... file 배인우 2005-09-22 4056
101 못먹는과자... file 류정필 2005-09-09 30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