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방문자 : 
    923
  • 어제방문자 : 
    1,142
  • 전체방문자 : 
    9,825,765
검색

감성적인 이야기 하나 소개 합니다

조회 수 13033 추천 수 0 2008.10.29 14:42:55
감동적인 이야기 하나 소개 합니다.
지금 부모님께 전화한통 해드리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33살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누가 좋다고 할수있겠어요..

그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일로 남편가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거는 하자는 데로 다할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좀 들어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로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때 골목에서 놀고있는데 지나가던 트럭에(큰거 말고 중간크기요)받힐뻔 한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것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못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노가다 였는데 남편이 군제대하고도 26살때쯤 까지 놀고 먹었더랍니다..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되세요..남편은 33살이구요..

60세넘으셨을때도 노가다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노가다를 오래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할때 집해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혼자 버는데 한달에 150정도 벌어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써야 하고 여러가지로 힘들거 같더라구요..

그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모신다고 못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하는데...

그래서 네달전 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왔습니다..

첨에 아버님 오지않으시려고 자꾸 거절하시더라구요..

늙은이 가봐야 짐만 되고 눈치보인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왔습니다..

모셔온 첫날부터 여러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써서 정성껏 차려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거 해드리면 안먹고 두셨다가 남편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보고 집에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거 보고 놀라서 걸레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하시면 바로 들고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말라고 몇번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이못난 며느리 눈치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쓰고 모아두었다가 제 용돈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수가 없더라구요...

한달전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쯤 들어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아주머니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아버님 아들집에 살면서 돈한푼 못버시는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몸 이끌고 하루하루 그렇게 박스주우시면서 돈버셨더라구요..

그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안보이시더라구요...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말이 없더군요..

저녁 5시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왔어요..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좋은지 아버님 찾으로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일전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그날따라 아버님 웃으실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때까지 엉엉 울고있었습니다..

남편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보시면서 뒤에 끌고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오히려 죄송해야 할건 저인데요...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가서 아버님께 죄송하다며 손꼭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때문에 내가 미안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손 첨만져봤지만요...

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배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그리 그치지 않던지...

남편이 아버님께 그런일 하지말라고..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일 하지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낸후 세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먹는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나가서 날이 좀 쌀쌀해져서 아버님 잠바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보여서 힘들어요!!

이렇게 말씀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더라구요..

그리고 집에아버님 심심하실까봐 케이블TV도 신청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하시는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드리는데...

보기보다 정말 외소하시더라구요...

제가 꽉잡아도 부서질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처럼 생각하시면서 대해주실때까지 정말 잘할거라구요..

마지막으로 아버님...

저 눈치 안보셔도 되요...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잖아요 ㅠㅠ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거에요..

저 아버님 안싫어하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되요..

그리고 두번다시 그렇게 일안하셔도되요...저 허리띠 쫄라매고 알뜰하게 살게요...

사랑해요 아버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 젊은이들이 반드시 가져야 할 가치관 ◀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09-05-23 13023
공지 요즘 애들은 너무 풍족해서 사랑이뭔지도 모르고 말 만하면 사랑 타령이죠..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08-09-10 13445
공지 감성적인 이야기 하나 소개 합니다.-3 엘리트전산학원 2009-03-27 12546
공지 감성적인 이야기 하나 소개 합니다.-2 file 엘리트전산학원 2009-03-06 13111
» 감성적인 이야기 하나 소개 합니다 엘리트전산학원 2008-10-29 13033
753 지록위마 [레벨:20]id: MainMain 2012-12-22 2033
752 집값 바닥쳤다고 말하는 놈은 친구도 아니다 [레벨:20]id: MainMain 2012-10-15 1779
751 식약청에서 발표한 전국 냉면집과 김밥집에 대장균 검출 현황 [레벨:20]id: MainMain 2012-08-10 1959
750 우유·계란·땅콩이… 내 몸을 공격해요. [레벨:20]id: MainMain 2012-06-02 2204
749 1억 빚내서 집 사겠다는 분…" 우석훈의 경고 [레벨:20]id: MainMain 2012-06-01 2182
748 음나무(엄나무)의 효능. file [레벨:20]id: MainMain 2012-05-18 2687
747 아파트 계약해제 집단 소송했다가 '날벼락' [레벨:10]이현승 2012-04-30 2351
746 노무현 대통령 연설. [레벨:20]id: MainMain 2012-04-10 1651
745 외국여자가 보는 한국여자 [레벨:20]id: MainMain 2012-03-26 1662
744 이 아이들이 천사다. 가슴 저미는 사연 ... 1%때문에 99%가 당해야 하는 현실 file [레벨:20]id: MainMain 2012-03-20 1667
743 731 [레벨:20]id: MainMain 2012-03-15 1599
742 4월부터 자동차 주.정차 표시 변경 file [레벨:20]id: MainMain 2012-03-02 1809
741 저소득층, 앞으로 월 450분 무료 통화 쓴다 [레벨:20]id: MainMain 2012-02-28 1954
740 천사 [레벨:9]정재우 2012-02-22 1668
739 한국인의 대표질환 50가지 [레벨:20]id: MainMain 2012-02-09 1749
738 청국장의 효능 [레벨:20]id: MainMain 2012-01-27 1969
737 수입화장품의 원가와 판매가 file [레벨:20]id: MainMain 2012-01-03 2054
736 몸이 말하는 위험 신호 file [레벨:20]id: MainMain 2012-01-02 1962
735 무병장수 - 전자레인지 위험성 [레벨:20]id: MainMain 2011-12-15 2617
734 한국은 무엇의 나라일까요? [레벨:20]id: MainMain 2011-12-05 4408
top